한국탄소융합기술원

꿈의 신소재 탄소산업의 중심!
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갈 (재)한국탄소융합기술원입니다.
대표번호
친절하게 안내해드리겠습니다.
063)219-3500
Fax : 063-213-2337
업무시간 : 평일 09:00 ~ 18:00
보도자료
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시작 & 중심에서 글로벌 전문연구기관으로
보도자료

드론부터 전기차까지...탄소소재의 끝없는 변신 - 지디넷코리아 2018.04.06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-04-06 17:52 조회206회 댓글0건

본문

드론부터 전기차까지...탄소소재의 끝없는 변신

'2018 국제 3D프린팅·드론 코리아 엑스포'에서 확인



(전주=권봉석 기자) 6일 오후 '2018 국제 3D프린팅·드론 코리아 엑스포' 행사장 서편. 전주시가 2016년 처음 만든 ICT 스포츠인 드론축구 경기장은 요란한 모터 소리로 가득하다.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설치된 폭 7센티미터 펜스 사이로 여러 드론이 한데 뒤엉켜 육박전을 벌인다.


점수를 내려는 공격 팀과 이를 막으려는 방어 팀의 싸움이 벌어지고 드론 두 대가 공중에서 정면충돌하거나 경기장 바닥에 갑자기 떨어지는 일도 잦다. 하지만 10분간 지켜본 결과, 날개·본체 파손 사고는 없었다.


드론축구 경기장 내부. 드론 여러 대가 부딪히거나 떨어지는 일이 벌어진다. (사진=지디넷코리아)

드론축구 경기장 내부. 드론 여러 대가 부딪히거나 떨어지는 일이 벌어진다. (사진=지디넷코리아)


■ 충격과 낙하에 강한 드론 "비결은 탄소소재"


드론 이용자가 가장 무서워 하는 것은 다른 드론이나 물체와 일어나는 접촉 사고다. 운이 좋으면 조금 긁히는 데 그치지만 최악의 경우 프로펠러나 본체가 완전히 망가지는 불상사도 일어난다.


그러나 경기장 안에서 수십 번 부딪힌 드론은 여전히 멀쩡하다. 자세히 살펴보면 드론 주위를 둘러싼 구 모양 물체가 충격을 막아주고 있다. 이 물체의 정체는 바로 탄소 소재로 만든 특수 보호망이다.



탄소 소재로 만든 특수 보호망이 드론의 파손을 막는다. (사진=지디넷코리아)

탄소 소재로 만든 특수 보호망이 드론의 파손을 막는다. (사진=지디넷코리아)

이 소재는 1999년 설립된 캠틱종합기술원(구 전북대 자동차부품·금형기술혁신센터)이 개발했다. 기술원 관계자는 "탄소 소재는 가볍지만 튼튼하다는 장점을 지녔다. 드론 뿐만 아니라 3D프린터 사출용 소재로도 쓸 수 있는 범용성 높은 소재"라고 설명했다. 



■ 탄소 소재로 49시간만에 만든 전기차


전주시 산하 한국탄소융합기술원도 탄소 소재와 3D프린터를 활용한 새로운 운송수단을 연구하고 있다.


커뮤터카는 가로·세로·높이 각각 2미터인 형상을 찍어내는 대형 3D프린터에 탄소 섬유를 넣어 한 올 한 올 켜켜이 쌓아 올려 만든 전기차다. 행사장에 전시된 2호 제품은 3D프린터로 49시간만에 찍어냈다. 한 번 충전하면 최대 45킬로미터를 달린다.

3D프린터로 49시간만에 인쇄한 탄소 전기차, 커뮤터카. 최대 45킬로미터까지 달린다. (사진=지디넷코리아)

3D프린터로 49시간만에 인쇄한 탄소 전기차, 커뮤터카. 최대




권봉석 기자 / bskwon@zdnet.co.kr 




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찾아오시는길
입주업체 |
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반룡로 110-11번지   대표전화 063)219-3500   FAX. 063)213-2337
Copyright (c) 2017 kctech.re.kr. All rights reserved